레이더M 뉴스

현대산업개발, 3년6개월만에 신용등급 A+ 회복

기사입력 2017.06.12 15:07:57 | 최종수정 2017.06.14 08:42:41

현대산업개발이 지난 2013년 12월 A등급으로 하향 조정된 지 3년 6개월만에 다시 A+등급을 회복했다.

12일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는 주택 분양물량 확대에 힘입어 견조한 수익창출력과 재무구조 개선 등을 근거로 현대산업개발의 신용등급을 'A'(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말 NICE신용평가의 등급 상향 이후 두 번째 신용등급 조정으로, 이로써 현대산업개발의 유효 신용등급은 'A+'로 변경됐다. 일반적으로 회사채를 공모 발행할 때 신용평가사 두 곳으로부터 등급 산정을 받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현대산업개발은 'A+' 등급 회사채를 발행할 수 있다.

대형 건설업체들이 부동산시장 침체 장기화로 주택사업 규모를 축소해온 반면 현대산업개발은 지속적으로 주택사업에 역량을 집중해 왔다. 지난 2014년 하반기부터 주택시장이 호전되면서 주택분양 물량이 크게 늘어났고 주택사업의 매출 비중은 2014년 68.9%에서 2017년 3월 79.0%까지 상승했다. 또한 지난 3월 말 기준 현대산업개발의 수주잔고는 21조8000억원으로 이는 지난해 매출액의 6.5배 수준이다. 재건축과 재개발 사업을 중심으로 신규 수주가 이뤄지면서 안정적인 매출기반을 확보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 3월 말 기준 재개발과 재건축 사업과 관련해 6874억원의 지급보증과 5529억원의 조건부채무인수 및 자금 보증을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착공 사업으로 구성돼 있으며 분양성과가 우수해 우발채무로 인한 손실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프로젝트파이낸싱(PF)과 관련한 우발채무 또한 현실화 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기평은 "지난 3월 말 기준 PF 우발채무 잔액은 2536억원으로 진행사업의 양호한 분양성과를 바탕으로 PF 차입금 상환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라며 "전액 착공 사업으로 분양 또한 100% 완료돼 있어 우발채무 현실화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라고 설명했다.

현대산업개발은 2016년 시공능력평가순위 10위의 상장 건설업체로 지난 1977년 한라건설로 설립돼 1986년 한국도시개발을 흡수합병한 뒤 상호를 현대산업개발로 변경했다. 주택사업 부문에서는 단순 주택시공 뿐만 아니라 도시개발사업 또한 다수 진행하고 있으며 주택 브랜드 I’ PARK는 업계 수위의 브랜드 인지도를 갖고 있다. 비주택 부문의 경우에는 지난 2015년 부산신항 컨테이너 부두사업(5589억원)을 수주하는 등 민자 사회간접자본(SOC)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박윤구 기자]

[ⓒ 매일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